Look and Find what i've done.
Handwritten Writings

검은 개

태어나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나의 책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세상은 너무나 가벼워, 이렇게 글을 쉽게 쓰지만 내 마음은 결코 가볍지가 않았습니다. 어쩌면, 아무 의미가 없는 글일지도 모르지만, 이렇게 내가 숨을 쉴 수 있는 세상이 있다는 순간이 어린애처럼 즐겁기만 합니다. 때로는 나라는 사람을 잊어버릴까봐 손을 놓았다, 다시 들었다. 그러다가 문뜩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검은 개

결코 거짓을 담을 수 없는 그릇이기에 내가 숨을 쉴 수 있는 것이겠지요. 글 한자, 한자 옮겨 적는 것이 더디기만 합니다. 처음에는 몸이 굳는지만 알았는데, 어느새 내가 잊혀져 간다는 것을 뒤늦게야 깨닫게 되었습니다. 젊은 날은 흘러만 가는데, 온전히 나의 것이 없다는 서러움에 복받쳐 다시 한 번 용기를 내는 것이겠지요. 차가운 바람은 내 마음을 거칠게 두들깁니다. 창문을 넘어 어둠이 깔린 골목을 바라보면 나를 바라보는 어두운 눈들이 깜빡이는 것만 같습니다. 오늘은 어느 날 보다도 내 마음이 슬프고 부끄러워져만 갔습니다. 내가 태어난 이유를 맑은 눈으로 세상을 둘러봐도 알 길이 없었습니다. 그러다가 내게 스스로 질문을 던졌지요. 예, 던졌습니다. 너는 무엇이고, 왜 순간을 살아가고 있느냐고 물어봤습니다.

생각을 하고 또 하더라도 답은 찾을 수 없겠지요. 의미를 찾아가는 여정은 고달프기만 합니다. 때로는 의미없다고 생각하게 되는 순간을 반복해야만 합니다. 언젠가 사라질 글들을 또 다시 반복해서 쓰겠지요. 누군가에게 읽혀지지 않을 글들을 의미없이 써나가겠지요. 유치하기만 한 글을 써내려가며 나의 글을 위로해줄 누군가가 있기를 바라는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사람은 사람에게 위로를 받고, 글은 글로써 위로를 받는다하면, 그렇습니다. 나는 또 옮겨적어야 겠지요.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