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ok and Find what i've done.
Handwritten Writings

문뜩 드는 생각

다시 조금씩 컨디션이 회복되는 것을 느낀다. 점점 조금씩 일을 하는 시간이 많아지고, 자주 청소도 하고 씻기도 하고 물건 같은 것들도 잘 정리하고는 한다. 내 인생은 항상 이랬다. 마구잡이로 될 대로 되라는 식으로 어지럽히고는 한 번에 다 정리를 한다. 그때그때마다 정말 중요한 것들을 우선적으로 챙기기는 하지만, 간혹 살다 보면 뭐부터 해야 할지, 뭐가 더 중요한지 모를 때가 있지 않나, 그럴 때는 일단 마음 가는 대로 일을 만들어놓고 하나씩 중요한 것들부터 정리해가는 것이다.

일이 가장 중요한 시기에, 일보다 더 중요한 것이 있다면 과연 그게 무엇일까?

건강보다도 더 지켜야할 것이 있다면, 그것은 또 무엇일까?

 

글을 쓰다가, 멈추고 또다시 쓰는 글

뭔가 무서웠다. 나도 잘 모르지만, 뭔가 일을 하는 것에 두려움이 있었다. 잘해야만 한다는 생각 때문인지 평소보다도 일이 더 잘 안됐었다. 며칠 동안 게임만 하면서 일은 하는 둥 마는 둥, 매일 다짐만 하면서 시간을 보냈다. 그렇게 거의 한 달을 보냈다. 내가 항상 말버릇처럼 내게 말했던 시간의 소중함을 잊어버렸었다.

이 귀중한 시간동안에 내가 하고 싶은 것들을 마음껏 할 수 있었을 것이고, 조금 더 잠을 자고 싶었다면 편하게 잠을 잘 수도 있었을 것이다. 혹은 샤워를 해서 몸과 정신을 상쾌하게 만들 수도 있었을 것이다.

문뜩 드는 생각들이었다. 문뜩 드는 생각은 밤에 잠깐 나를 찾아왔다가 수증기처럼 순식간에 사라져 버린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