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ok and Find what i've done

Marketing Methods

SEO를 고려한 Heading 태그의 활용방법


중급자 과정 (SEO를 고려한 옳바른 글쓰기)

티스토리의 경우에는 글의 사이즈를 제목1, 제목2, 제목3 으로 선택하여 사용할 수 있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글의 폰트 뿐만 아니라 글을 구성하고 있는 구조화, 즉 Heading 태그를 어떻게 활용하냐에 따라서 로봇이 글의 우선순위를 명확하게 분석할 것이다.

 

Heading 태그

티스토리 에디터에서 현재 제공되고 있는 Heading 태그는 제목1(H2) 제목2(H3) 제목(H4)로 구분된다. 제목 태그의 경우에는 H1부터 H6까지 있는데, HTML 편집 모드에서 확인해보면 편집에디터에서 제목 부분을 선택적으로 적용하면 H2부터 H4까지만 적용할 수 있다.

간혹 SEO를 잘못 이해한 경우 강조할 부분을 H1로 감싸는 경우가 많은데, 이럴 경우 SEO에서 결코 좋은 결과를 만들어내지 못한다. H1은 본문에서 단 하나만 적용이 되어야 한다. 가장 중요하다는 의미이기도 하고 가장 큰 폰트 사이즈로 표현이 된다. 그래서 F12를 통해 개발자도구로 HTML 구조를 살펴보면 티스토리에서 작성한 제목의 게시글은 H1로 표현이 되어 있다.

그 다음으로 제목1을 쓰면 H2로 태그가 적용이 되는데, 글을 쓸 때, H2와 H3 그리고 더 나아가 H4의 태그가 적용된 게시글은 로봇이 인식하기에 글이 굉장히 구조적으로 탄탄하다고 분석할 확률이 높다.

보통 P태그는 단락을 구성하는 단락요소이고, 제목과 단락으로 구성이 되는데, 이 단락 위에 제목태그를 적절하게 사용해주면 글이 굉장히 짜임새가 있다. SEO를 고려한 글을 작성할 때는 큰 제목 아래에 이하 제목1(H2) 그리고 구분되어지는 제목2와 제목3을 적절하게 사용해주면 글이 검색엔진에 노출이 잘 될 확률이 높아진다.

그렇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역시 본문 내용이기도 하고 그 본문 내용을 간추린 Heading 태그의 활용에 따라서 훨씬 단단한 구조를 가진 글을 작성할 수 있다.

 

집합론 도형을 비유로 살펴보면 이해하기 편하다.

글의 우선순위는 제목의 크기로 정하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H1을 타이틀로 적용되고 이후에 H2는 한 번에서 두 번 정도 사용해주는 것이 적절하다. 대(大) 주제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소(小) 주제로 H3와 H4를 적절하게 사용해주면 된다.

이런 식으로 전체적으로 큰 틀 안에서 다양한 주제로 글을 구성하게 되면 글의 짜임새가 굉장히 좋아지고 전달력이 좋아진다. 간혹 인용을 하는 부분도 있기도 하지만, 제목과 글의 배치만으로도 쉽게 글을 가늠할 수 있도록 구성하는 것이 가독성을 높일 수 있다.

다만, 최근에는 글을 가볍게 읽는 경향이 있어서 글이 너무 길어지거나 쓸데없는 내용이 들어가면 사람들이 거부감을 느끼는 경우가 있다. 그래서 적절하게 압축하고 핵심을 먼저 제시한 후 부가적인 내용이나 설명은 하단에 기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지고의 존재에 대한 존숭과 믿음

태양 아래의 재단

삶을 살아가면서 때론 '진실'과 '진리'를 찾기를 원합니다.
때로는 이 세상에 나의 존재에 대해 의문을 가지게 되고 나의 역활과 의무에 대해 더 자세히 알기를 바랍니다.

어쩌면, 그런 것 조차도 없을지도 모릅니다.
그저 쾌락과 유흥에 빠진 인생을 살기에는 세상에는 즐거운 일들이 너무나 많습니다.

태양 아래의 재단
풍요를 희망하는 무녀들
정의
악수
기념비
정확한 분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