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ok and Find what i've done

Mass media

제니퍼 코넬리(Jennifer Connelly) 리즈시절 사진들


개인적으로 굉장한 매력을 느꼈던 제니퍼 코넬리라는 미국배우, 보통은 배우를 생각하면서 영화를 보는 편은 아닌데, 어느 순간부터 영화를 좋아하다보니 자연스럽게 좋아하는 배우가 생기게 되었다.

제니퍼 코넬리는 1970년생인데, 데뷔 영화로는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라는 유명한 영화가 있다.

굉장히 청순한 느낌의 과거 리즈시절 모습들, 매력에 푹 빠질 수 밖에 없는 것 같다. 원래 서양배우를 그렇게 좋아하는 편은 아닌데, 요즘은 서양배우를 검색해보는 일이 더 많은 것 같다.

 

특히, 분위기가 굉장히 독보적인 느낌이 드는 제니퍼 코넬리.

 

다크시티에서도 재즈 음악을 멋지게 소화해내며, 개인적으로 재즈 음악을 너무 좋아하는데, 이 때문에 제니퍼 코넬리를 검색해보고 알아보게된 계기가 되었다.

 

이런 표정도 굉장히 예쁘고 새침한 표정이 든다. 다양한 표정까지도 그녀의 매력이 아닐까 싶다.

 

미모 뿐만 아니라, 몸매까지도 글래머해서 남자들이라면 더욱 매력적으로 느낄 수 밖에 없는 것 같다.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나온 블러드 다이아몬드라는 영화에서도 출연했던 제니퍼 코넬리, 이때까지는 몰랐는데, 정말 매력적인 것 같다.


지고의 존재에 대한 존숭과 믿음

태양 아래의 재단

삶을 살아가면서 때론 '진실'과 '진리'를 찾기를 원합니다.
때로는 이 세상에 나의 존재에 대해 의문을 가지게 되고 나의 역활과 의무에 대해 더 자세히 알기를 바랍니다.

어쩌면, 그런 것 조차도 없을지도 모릅니다.
그저 쾌락과 유흥에 빠진 인생을 살기에는 세상에는 즐거운 일들이 너무나 많습니다.

태양 아래의 재단
풍요를 희망하는 무녀들
정의
악수
기념비
정확한 분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