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ok and Find what i've done

Marketing column

블로그 포스팅 글자수 적게 쓰면 누락될까?


블로그를 하다보면 어쩔 수 없이 공부를 하게 되고 꾸준하고 정성스러운 마음으로 블로그를 하게 될텐데, 열심히 쓴 글이 검색에 뜨지 않는 다면 정말 아쉽고 슬픈 일이다. 사람들마다 저마다의 노하우가 있고 이미 파워블로그 반열에 오른 사람들도 있지만, 나는 글자수가 블로그 지수에 그렇게 영향을 많이 주는 줄 몰랐다. 그 이야기는 바로 글을 하나를 쓰더라도 제대로 정성스럽게 써야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어차피 컴퓨터가 그것을 분석하는데, 그 기준이 되는 것이 바로 글자수였다.

품질있는 게시글을 작성하기 위한 대략적인 글자수

하나의 글이 상대적으로 다른 사람들이 쓴 글보다 상단에 뜨기 위해서는 최소한 2,500자 이상의 글을 써야한다. 이것도 공백을 제외한 결과다. 수 많은 마케팅 업체들이 연구하고 분석한 결과이기도 하고 물론 이러한 로직대로 글이 뜨는 것은 아니지만, 체감상 글에 대해서 정밀한 분석글을 쓰거나 자연스럽게 글을 많이 쓰게되면 소위 말해서, 우수한 글이 될 수 있는 것이다.

네이버글자수 세기

하지만 개인적으로 블로그를 하는 사람들에게는 조금 답답한 부분일 수 있다. 사진 위주로 글을 작성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고, 글의 주제에 딱 알맞는 글을 써도 글이 길기만 하면 상단에 뜨기 쉬운 걸까? 자고로 글이란 보기 좋고 간결한 글이 좋은 글이라고 했다. 말 역시도 그렇고, 하지만 이러한 시스템상 어쩔 수 없이 구구절절 전혀 연관성이 없는 내용도 써야한다는 의미가 될 수도 있다. 정보성의 글을 쓰다가도 갑자기 날씨 얘기를 꺼낸다던가 전혀 다른 성격의 단어와 내용을 쓰게 된다던가 하는 것이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블로그를 하는 사람들에게는 조금 답답한 부분일 수 있다. 사진 위주로 글을 작성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고, 글의 주제에 딱 알맞는 글을 써도 글이 길기만 하면 상단에 뜨기 쉬운 걸까? 자고로 글이란 보기 좋고 간결한 글이 좋은 글이라고 했다. 말 역시도 그렇고, 하지만 이러한 시스템상 어쩔 수 없이 구구절절 전혀 연관성이 없는 내용도 써야한다는 의미가 될 수도 있다. 정보성의 글을 쓰다가도 갑자기 날씨 얘기를 꺼낸다던가 전혀 다른 성격의 단어와 내용을 쓰게 된다던가 하는 것이다.

네이버 글자수 4,000자 이상(공백제외)

네이버에서 홍대 맛집으로 검색을 하고 상단에 있는 글들을 분석해봤다. 맨 상단에 있었던 글이 공백을 제외하고도 무려 7,500자였던 것이다. 그렇다. 상단에 상단 되려면 이정도 내용과 퀄리티 높은 사진들로 구성이 되어야한다. 많은 알고리즘이 있겠지만, 글의 내용과 정성을 포스팅 순위에 매기는 방법도 나쁘지는 않다.

하지만, 이 역시도 얼마든지 문제가 발생할 수 있고 결국은 네이버 알고리즘과 마케팅 업체와의 싸움일 텐데, 네이버 측에서 새로운 문서 알고리즘을 내놔도 얼마든지 분석과 대응이 되는 마케팅 업체들의 모습을 보면, 네이버가 과연 검색로직 시장에서 네이버가 의도했던 것처럼 우수한 퀄리티의 글, 실제로 체험하거나 경험했던 것들을 누군가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글과 같은 것을 선별할 수 있을까 의문이 든다.

일반 블로거보다 업체들의 블로거가 더욱 강력하다.

결국은 백전백승, 마케팅 업체의 승리로 끝나지 않을까 생각하지만서도 계속해서 블로썸데이를 통해서도 네이버는 업데이트를 하고 있고 작은 부분부터 큰 부분까지도 개선이 되고 있다.

벌써부터 스킨 디자인 변경이라던가 모바일에서의 뷰탭이라던가 이미지 나열방식이라던지, 혹은 부분마다 편의성을 개선한 부분들이 많이 있었다. 동영상 업로드 크기도 그렇고 시간도 훨씬 개선이 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케팅 업체는 끊임없이 광고시장을 섬렵하려는 시도를 많이 하고 있다.

물론 네이버나 마케팅 업체나 둘다 돈을 많이 벌고 있을테지만, 그 플랫폼을 이용할 수 밖에 없는 많은 기업들과 상인들은 비싼 광고비를 내고 있을 뿐이다. 그래서 블로그라는 영역이 대한 논란이 아직까지도 계속되고 있는 것 같다.

벌써부터 스킨 디자인 변경이라던가 모바일에서의 뷰탭이라던가 이미지 나열방식이라던지, 혹은 부분마다 편의성을 개선한 부분들이 많이 있었다. 동영상 업로드 크기도 그렇고 시간도 훨씬 개선이 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케팅 업체는 끊임없이 광고시장을 섬렵하려는 시도를 많이 하고 있다. 물론 네이버나 마케팅 업체나 둘다 돈을 많이 벌고 있을테지만, 그 플랫폼을 이용할 수 밖에 없는 많은 기업들과 상인들은 비싼 광고비를 내고 있을 뿐이다. 그래서 블로그라는 영역이 대한 논란이 아직까지도 계속되고 있는 것 같다.

메인 키워드 검색을 통한 글분석

일단은 네이버에서 홍대맛집과 마찬가지로 강남 맛집이라고 검색을 해보고 글자수 비교를 해본다. 그리고 본문을 드래그 한 다음에 붙여넣기를 해서 글자수를 센다. 결과는 어떠했을까?

네이버 검색 [강남맛집] PC버전 1위 글분석하기

무려 공백제외로 13,204자를 작성한 글이었다. 굉장히 길어서 사람들이 읽을까도 의문이 드는 그런 글이었다. 퀄리티는 그저 그런 약간 상업적인 게시글의 형태를 띄고 있었다.

홍대 맛집까지는 아니지만, 마찬가지로 강남맛집도 많은 글을 쓰고 있었다. 그렇다. 많은 글을 쓰는 것은 포스팅의 기본 중에 기본이다. 정확히 말하면 상단에 노출되기 위해서는 정말 장문의 글을 써야한다. 잠깐 포스팅 숫자를 채우기 위해서 글을 쓰는 것이 아닌, 상단를 위한 글을 쓰고자 한다면 최대한 글을 많이 써야한다는 것이다.

이 점이 개인적으로 참 안타깝게 다가왔다. 그러면서도 블로그가 오히려 쉬워보였다. 이전에는 열심히 글을 써도 검색이 되지 않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그렇기 때문이 기준을 잡기가 애매했다.

블로그의 품질이 중요한가, 글의 품질이 중요한가.

심지어 저품질 이라는 현상을 대부분이 겪었다고 얘기하고 있었던 것이다. 그러나, 오히려 위와 같은 결과때문에 공정한 경쟁이 될 수 있는 것이다. 열심히 글을 쓰고, 정성스럽게 쓴 글이 당연히 상단에 검색이 되어야 한다. 그것이 맛집 키워드던지, 다른 키워드와 마찬가지로 그러한 글들은 지속적으로 검색이 될 필요가 있는 것이다.

블로그도 어떤 사람들에게는 일이 될 수 있다. 글을 잘 쓰는 방법이란, 애초에 글을 정성스럽게 쓰면 다 해결되는 것처럼 느껴진다. 맞춤법 검사기도 있기 때문에 이것도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서 좋은 도구가 될 수 있다.

글을 쓸 때, 이미지가 많다고 해서 검색이 잘 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이미지가 많으면 적은 것보다는 확실히 검색이 잘 된다. 예전에는 단편에세이를 자주 썼었지만, 그 글들은 전혀 검색이 되지 않았다.

블로그 자체 지수가 낮아서 그런 것일수도 있겠지만, 생각해보면 글의 양이 다른 블로그들보다 현저히 부족했었던 것 같다. 그러나, 상단에 검색이 검색되려면 상단에 검색될만한 조건들을 갖춰야한다는 생각이 들고, 그것을 체감하고 있다. 상단에 검색이 되기 위해서는 확실한 정답은 아닐지언정, 그 기준에 최대한 부합하는 것이 바로 긴 글이다. 장문의 글을 써야만 검색이 될 수 있는 확률이 높아진다.

글의 제목이 심플할수록 키워드에 집중이 된다.

글의 제목도 마찬가지로 매우 중요한 요소이다. 제목이 너무 짧아도, 너무 길어도 문제가 된다. 글의 제목은 글의 줄거리를 요약할 수 있는 적합한 제목이여야만 한다. 하지만 이것이 어렵다면 짧게 쓰는 것보다는 어느정도 길게 쓰는 것이 좋다.

검색이라는 것은 많은 사람들이 고민하는 문제이기도 하고 이것에 한 확실한 실마리를 제공해주는 사람들도 아무도 없다. 어쩌면 나에게는 이런 깨달음이 이제부터는 좋은 기회가 될 수도 있다. 사실 글을 쓰기 귀찮아서 쓰지 않는 것도 있고 내용을 생략한 부분도 있는데, 잘 생각해보면 얘기하고 싶은 내용도, 글도 정말 많다는 것이다. 이런 관점에서 블로그를 활용한다면 나도 좋은 블로거가 될 수 있을 것이다.

블로그를 어떤 목적으로 사용하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이 글은 상단검색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해주는 글이 아니며, 개인적으로 체감한 사항에 대해서 적은 글이다. 글은 기본적으로 제목에 부합하는 내용을 갖춰야하며, 가능하다면 최대한 많은 범위의 글을 담는 것이 좋다. 시간에 대해서 이야기한다면 그 범위가 매우 포괄적이기 때문에 얼마든지 많은 내용을 담을 수 있다. 그러나, 제목에 수식어가 붙어, 예를 들면 사과의 효능이라는 제목의 글을 쓴다면 사과의 효능에 맞는 내용을 쓰는 것이 좋다.

이 글은 상단검색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해주는 글이 아니며, 개인적으로 체감한 사항에 대해서 적은 글이다. 글은 기본적으로 제목에 부합하는 내용을 갖춰야하며, 가능하다면 최대한 많은 범위의 글을 담는 것이 좋다. 시간에 대해서 이야기한다면 그 범위가 매우 포괄적이기 때문에 얼마든지 많은 내용을 담을 수 있다. 그러나, 제목에 수식어가 붙어, 예를 들면 사과의 효능이라는 제목의 글을 쓴다면 사과의 효능에 맞는 내용을 쓰는 것이 좋다.

위 글은 블로그 포스팅 글자수 차이 [검색편]이라는 글에 대해서 쓰고 있기 때문에, 글자수 차이에 따른 검색 빈도에 대해서 글을 쓴 것이다. 따라서 이 글의 핵심내용은 글을 최대한 많이 자세하게 설명하면서 글을 쓰라는 것이다. 체험해서 쓴 경험적인 글이라도 그 글의 내용이 길어지면 누군가에게는 정보가 될 수 있다. 이처럼 경계가 모호하기 때문에, 글을 최대한 많이 쓰라는 것이다.

나는 과연 이 글에 얼마나 많은 글자수를 썼을까? 글을 쓰는 동안에는 전체 글을 복사할 수 없어서 글을 쓰고 나서 글자수를 세는 편이다. 워드에 글을 쓰게 되면 실시간으로 확인을 할 수 있지만 스마트 에디터에서는 글을 발행 한 후에 글자수를 셀 수 있다. 어차피 글 자수가 중요한 것이라면 에디터에도 글자수 세는 기능이 추가가 되면 좋을 것 같다. 맞춤법 검사 기능은 있는데, 글자수 세기 기능이 없는 것은 어떤 의도가 있는 것은 아닐까?


지고의 존재에 대한 존숭과 믿음

태양 아래의 재단

삶을 살아가면서 때론 '진실'과 '진리'를 찾기를 원합니다.
때로는 이 세상에 나의 존재에 대해 의문을 가지게 되고 나의 역활과 의무에 대해 더 자세히 알기를 바랍니다.

어쩌면, 그런 것 조차도 없을지도 모릅니다.
그저 쾌락과 유흥에 빠진 인생을 살기에는 세상에는 즐거운 일들이 너무나 많습니다.

태양 아래의 재단
풍요를 희망하는 무녀들
정의
악수
기념비
정확한 분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