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ok and Find what i've done.

Marketing column

블로그 저품질 경험담, 탈출을 위한 노력


블로그 저품질이 걸리면 어떻게 될까?

우려하던 저품질 현상이 또 왔다. 블로그 저품질은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겪는 진짜 스트레스받는 일이다. 사실 블로그 저품질이 걸린 게 오늘 일이 아니다. 예전부터 다른 아이디도 여러 번 걸려봤었고 또 몇 번의 해결을 하기도 했다. 블로그를 하면서 항상 고려해야 하는 부분들이 많다는 게 정말 스트레스받기도 하고 어떻게 하면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지 인터넷 검색을 하면서 여러 번 찾아보기도 했었다.

아무리 블로그에 대해서 경험과 노하우가 있다고 해도 그 누구도 저품질이 걸리는 이유를 명확하게 알지 못한다. 매일 블로그만 하는 사람이라도 언제든지 저품질에 걸릴 수 있는 것이다.

저품질에 걸린 블로그의 통계그래프

블로그를 하는 것은 정답이 없지만 네이버 블로그를 하면 어느정도 정답이 있는 것처럼 느껴진다. 그래서 네이버블로그는 조금 조심스럽고 생각하면서 블로그를 해야하는데, 요즘 너무 바쁘고 정신없이 하다보니까 어쩔 수 없이 저품질에 빠진 것 같다.

저품질 이후 블로그 유입통계

<저품질에 걸리면 다음 통합검색의 유입비율이 높아진다.>

블로그 저품질, 어떻게 해결하면 좋을까!
오늘부터 해결해보자!

​저품질현상이 무엇이고 또 어떻게 해결하면 좋은지, 그리고 오늘 저품질이 걸렸으니까 언제쯤 이게 풀릴지는 아무도 모른다. 그렇지만 어느정도 방법은 있고 과연 이 글을 시작으로 언제쯤 이 블로그의 저품질이 풀릴지 약간 일기형식으로 꾸준히 글을 써보겠다!

글을 쓰는 것은 어렵지 않아서 사실 포스팅 하는 것도 금방금방 하는데, 아무래도 전문성있는 글을 네이버에서 원하는 것 같으니까 원래는 다양한 주제를 다뤘던 블로그도 결국 하나의 카테고리로 이어지는 것 같다. 전문성이 있는 글, 그리고 블로그 컨셉이 있어야하는데 나는 솔직히 이해가 잘 안간다.

개인 블로그는 일상생활을 하면서 이것저것 체험하기도 하고 음식도 먹고 그리고 게임도 하고 그러다가 아이디어나 재밌는 이야기들을 블로그에 담는데, 이런 것들이 오히려 C랭크 로직에서 마이너스를 받기도 하고 하나의 컨셉을 가지고 키우는 블로그보다 메리트가 떨어질 수 밖에 없는 것 같다.

예전의 방식을 다시 생각하면서 블로그를 해야만 할 것 같다. 일단은 오늘 시점으로 어제부터 문제가 되었던 블로그를 비공개처리 하고, 그 다음에 열심히 글을 쓰고 공유버튼을 클릭, 클릭해서 외부채널에도 노출이 되게 해야만 한다.

티스토리도 해보고 이것저것 사이트도 해보고 다양한 채널을 해보면서 느꼈던 것은 네이버블로그는 일반 블로그도 이것저것 인터넷 지식을 키워주는 아주 에러사항이 많은 블로그라는 것, 그 이유 중 하나는 네이버블로그에서 글을 쓰면 구글검색에 노출시키기 위해서 별도의 작업을 해야한다. 네이버와 다음, 구글 중에서 거대한 검색엔진에 검색에 안된다는 것은 매우 큰 문제다.

앞으로 정말 시간도 많이 쓰게 될 것 같고 정말 복잡한 작업을 해야할 것 같다! 두 번째 이야기에서 저품질 현상에 대해서 조금 더 깊이 다뤄본다!


THE BRANDS THAT SHINE ON BEAUTY

Conde Nast Traveler
O - The Oprah Magazine
Forbes
Real Simple
Vogue
In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