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ok and Find what i've done.
Marketing Story

네이버블로그 지수 올리는 방법, 기본원칙

오늘도 열심히 블로그를 하는 분들 파이팅입니다! 네이버 블로그는 정말 너무 어렵네요. 글도 얼마나 써야 할지도 모르겠고 무슨 글을 쓰면 좋을지도 몰라서 일단은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다른 사람들 글도 엄청 많이 읽어보고 정말 나름대로 블로그를 열심히 키웠다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저품질 블로그의 늪으로 빠져버렸습니다.

물론 티스토리를 더 열심히 하는 것 같지만, 그래도 네이버 블로그도 요즘 신경을 많이 쓰고 있습니다.

얼른 탈출을 할 수 있게 열심히 글을 쓰는 방법밖에는 없을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이제 어떻게 블로그를 하면 좋을지, 이전에는 어떤 실수들을 했었는지 다시 되돌아보는 것이 좋은 것 같아요. 카테고리도 많이 만들어보고 카테고리도 없애보고 글도 많이 이동시켜보고 이런 거 저런 거 다 해봤는데, 네이버 블로그는 제가 생각할 때는 큰 변화보다는 역시 꾸준히 글을 올리는 게 좋은 것 같아요.

그리고 네이버 블로그에서는 글을 삭제해도 아무런 상관이 없다고 하지만, 제가 느끼기에는 역시 글 삭제도 조심하게 해야 하고 심지어 글 수정도 조심해서 해야 하는 것 같습니다.

딱 정답이 없어서 뭐가 정답이라고 할 수 있는 얘기도 아니지만, 그래도 꾸준히 글을 쓸 대는 블로그 지수가 잘 올라갔던 것 같은데, 최근에 글 수정과 카테고리를 조금 많이 옮겨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이런 것들이 블로그에 영향을 끼쳐서 블로그가 저품질로 빠져든 것이 아닌가 싶어요.

좋은 글쓰기

블로그를 하다 보면 느끼는 것이 바로 글의 주제와 콘텐츠입니다. 그렇다면 좋은 글이라는 것은 뭘까요, 너무 추상적이라서 저도 처음에는 되게 헤맸던 것 같은데, 제가 요즘 들어 느끼는 것은 좋은 글이라고 하면 '스팸 필터'에 걸리지 않는 글을 의미하는 것 같습니다.

왜 그렇게 생각하냐면, 제가 요즘 이슈 글을 많이 썼거든요. 그런데 그 주제가 조금 무겁고 사회에서 문제 되는 이야기다 보니까 그런 글이 블로그 지수에 영향을 끼치지 않았나 싶더라고요.

한동안은 방문자를 정말 많이 올려줬었지만 사실 방문자 많은 게 뭐가 중요한가요. 글이 잘 검색이 되는 게 중요하더라고요. 결국은… 그래서 좋은 글 쓰기란, 문제가 없는 글 그리고 다른 사람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글이라고 생각하게 되었답니다.

그래서 앞으로는 좋은 글을 쓰려고 많이 노력하려고 해요. 예쁘고 좋은 글들을 위주로 열심히 써보려고 합니다.

사진을 사용할 때는 조심해서 사용한다.

돌다리도 두드려보고 건너라는 말이 있는 것처럼, 사진을 쓸 때도 글을 쓸 때도 조심해서 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조심해서 나쁠 것이 없잖아요. 사진을 올리더라도 이왕이면 꼭 캡처해서 올려야겠다고 생각이 들더라고요. 사실 영화 리뷰를 쓸 때 네이버 사진을 보통 가져오는데, 그러면 안 되겠다 싶어서 이제부터는 직접 캡처하기로 했습니다.

문제가 되지 않을 거라고 생각하면서도 어쩌면 이 사진을 쓰고 있는 사람들이 많으니까, 이게 또 유사 문서에 걸릴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진 개수가 중요할까?

네이버 블로그는 티스토리나 다른 사이트와는 달라서 블로그 지수 올리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글 하나하나 검색이 잘 되려면 글이나 사진도 많이 넣는 것이 좋지만, 의미 없는 사진 개수 채우기는 블로그 지수에 큰 의미가 없는 것 같더라고요. 오히려 글을 자주 쓰고 열심히 활동을 하고 다양한 블로그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이 결국 블로그 지수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글을 모두 쓰게 되면 맞춤법은 꼭 체크하는 것이 좋은 것 같더라고요. 그리고 이러한 글들이 모여 하나의 전문성을 띠는 게 아닌가 싶습니다. 이왕이면 한 가지 주제로 블로그를 운영하는 것이 좋지만, 여러 개의 블로그 카테고리라도 꾸준히 올릴 수 있다면 다양하게 꾸미는 것도 나쁘지 않은 것 같아요.

C 랭크에서는 조금 아쉬울 수 있어도, 블로그 지수는 열심히 올릴 수 있으니까요. 이렇게 블로그 지수를 올리기 위한 나만의 방법들, 여러 가지 정보들을 찾아본 결과 역시나 자연스러운 글이 제일 중요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