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story

티스토리의 이미지 복사기능(웹 서버 저장)


< 네이버 웨일 브라우저 >

나는 누구보다도 글을 쉽게, 또 많이 쓸 수 있는 능력을 가졌다. 그리고 그동안 네이버블로그를 하면서 배웠던 능숙함은 웨일브라우저의 Alt + F2의 영역선택 캡쳐기능으로 블로그에서 글을 쓸 때, 쉽게 이미지를 복사해서 글을 쓸 수 있었다. 이미지를 저장하고 웹에디터에 이미지를 붙여넣을 때, 두 가지 방법이 있다.

하나는 이미지를 별도로 웹 에디터 기능의 파일을 내 컴퓨터에서 불러와서 등록을 시키는 방법이고, 또 하나는 이미지를 그대로 복사 붙여넣기 하는 기능이다. 캡쳐기능으로 붙여넣기를 하게 되면 네이버블로그의 경우에는 이미지가 웹서버에 저장이 된다. 그렇지만, 드래그를 해서 저장을 하게 되면 드래그한 서버의 웹주소 데이터도 그래도 복사가 된다. 이 때문에, 이미지만으로도 유서문사 처리를 당할 수 있는 상황이 발생하기 때문에 이미지를 그대로 복사 붙여넣기 하지 않고, 그동안 네이버웨일 브라우저로 캡쳐를 해서 글을 썼었던 것이다.

인터넷에 떠도는 수많은 이미지들을 계속해서 복사하고 퍼져나간다. 아무리 내 글이 내 고유한 이미지더라고 하더라도 누군가는 그 이미지를 저장하거나, 혹은 로봇들이 그 사진들을 계속해서 긁어가기 때문이다. 그래서 복사방지 기능은 사실 아무 의미가 없다. 어떤 방법으로든 인터넷에 한 번 올라간 이미지들을 더 이상 프라이버시를 보장할 수 없기 때문이다.

 

네이버의 이미지 복사기능 원리

네이버의 경우에는 그래서 이미지를 붙여넣을 때, 캡쳐기능을 통해서 붙여넣었지만, 티스토리의 경우에는 확실히 달랐다. 이전과는 다른 새로운 글쓰기 에디터에서는 이미지를 그대로 복사 붙여넣기를 했어도 카카오 CDN에 모두 고유의 주소로 저장이 된다는 것이다. 그래서 정말 쉽게 이미지를 가져올 수 있다.

이 차이가 글쓰기를 굉장히 쉽게 해주고, 많은 글을 쓸 수 있게 만들어준다는 것이다. 조금씩 글을 쓰는 사람들에게는 크게 의미가 없는 내용이겠지만, 나는 이것을 이제서야 알게 되었다. 즉, 네이버블로그에서의 글쓰기 습관때문에 편견이 생겼었던 것이다.

 

티스토리의 이미지 복사기능

티스토리에서는 어떤 방식으로든 글을 쓰기만 하면 된다. 글을 긁어오거나 복사 붙여넣기를 하더라도 일단 많은 글을 쓴다면 트래픽을 매우 쉽게 확보할 수 있다. 이것을 지금 알아서 너무, 허무한 것이다. 즉, 티스토리에서 글을 쓸 때는 굳이 캡쳐기능을 사용하지 않고 이미지를 가져올 때는, 그대로 복사해서 가져오면 되는 것이다.

캡쳐기능을 사용하게 되면, 이미지 바깥선이 짤리는 등 여러가지 문제가 생기기도 하고 또 속도가 무엇보다 오래 걸린다. 생각보다 많은 이미지가 들어갈 경우에는 일일히 하나하나씩 캡쳐를 해줘야 하기 때문이다. 가끔은 영역선택이 먹히지 않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그럴 때는 알캡쳐로 일일히 좌표를 따서 캡쳐를 한다.

 

인터넷은 너무나 어렵다. 글을 쓰는 것을 멈추고 곰곰히 생각을 하면서도 쉽게 결론이 나지 않는 경우도 많다. 내가 관련 업을 하는 것도 아니고, 또 전공도 아니기에 한계가 있지만, 그래도 내 나름대로 연구는 계속할 것이다. 인터넷의 원리를 알면 인터넷에서 할 수 있는 것들이 정말 많아진다. 훨씬 적은 시간과 노력으로도 많은 효과를 낼 수 있기 때문이다.

검색엔진에서 이미지는 정말 중요하다. 어쩌면, 텍스트 보다도 더 중요할지도 모르겠다. 이미지 기반의 키워드들은 이미지로 검색하고, 이미지로 수집되는 과정을 거친다. 그래서 내 사이트를 통해 제공되는 이미지의 주소값이 많아질수록 쉽게 트래픽을 확보할 수 있다는 것이다.

무엇보다도 이미지는 글을 뒷받침해주기 때문에, 글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다. 글쓰기 원리에서도 이미지가 빠지면 섭섭한 부분이다. 정보전달의 바다인 인터넷에서 이미지가 제공되지 않는다면 정보를 쉽게 전달하기가 어렵다. 요즘은 워낙 빠르고 가볍기 때문에, 소설을 읽는 것과는 다른 과정으로 읽히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