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vestor's Life

眞實의 눈


내가 바라보는 눈, 생각하는 것들, 행동하는 시간 잠을 자는 것이 괴로울 만큼 잠이 드는 순간까지도 나는 괴롭다. 사람들의 공감대와는 저 멀리, 저 떠나간 것 만큼이나 만들지 못하고 지금 하는 행동에 대한 근거를 쉽게 찾지 못한 채, 두둥실 떠다니는 구름을 잡으려 애써 손을 뻗어보지만, 다 이룰 수는 없는 것이다. 그럼에도, 서른이라는 나이에 내가 변하고자 하는 삶을 살아가기로 원한다면 언젠가는 이루어질 수 있을 것, 그걸 알고 있어, 그나마 동아줄을 꽉 잡아두고 있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