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척과 자본의 관계 그동안 어쩌면 나는 착한 척을 했는지도 모르겠다. 결국은 착한 척이라는 것은 타인의 감성을 자극해서, 혹은 동감을 얻거나 신뢰를 얻는 방법이라고 이해할 수도 있을지도 모르겠다. 정말 착한 것은 어떻게 묘사할 수도 없고, 결국은 행동으로 보여지는 것이지만, 그 행동이라는 것도 '보여지기 위해서' 혹은 '이미지 메이킹을 위해서'라고 한다면 결국은 다른 이득을 취한 과정이라고 볼 수 밖에 없다. 나는 착한 척을 했었던 것인지, 착한 건지는 모르겠지만 그 둘 중간의 어딘가쯤을 계속해서 의식하고 있었던 것은 맞다. 그렇기 때문에, 영업을 했었던 경험이었는지 모르겠지만서도 다른 사람에게 좋게 보이려고 했었고, 최대한 예의나, 매너를 지키려고 생각했던 것이다. 오프라인 영업과 온라인 영업은 굉장히 다르다. 온라인 영..
사색(思索) 9월 19일, 최근에는 다시 생각할 것이 많은지 새벽에 잠을 못자고 있다. 몇 주전만 해도 밤에는 잠을 자고, 아침에 일어나서 하루의 일과를 시작했다. 누구나 생각을 하겠지만, 내 시간은 괴롭게 느껴진다. 풀릴 것 같은, 알 수 있을 것 같은 그런 기분에 피로한 몸을 끌고 가면서도 생각을 놓지 못하고 있다. 그렇게 내 방은 여전히 불이 켜져 있다. 우연히, 아주 우연히 나와 비슷한 사람을 알게 됐다. 어쩌면 겉 모습은 다를지언정, 그 생각을 공감하고 비슷한 느낌을 받았던 만큼 나에게는 기쁜 순간이었음을 알게되었다. 그가 하는 말과 뜻을 온전히 이해하지 못할지언정, 그렇게 반가운 느낌은 정말 오랜만이었다. 그 고독한 기분을 꽤 오랫동안 느끼며 살아와서 그런지, 그 생각들을 그저 내 블로그에 정리하는 것만으..